[수학 공부에 대한 오해] 시리즈

수학 공부를 하면서 어떤 사람들은 똑같이 출발했는데, 어느 순간 훨씬 잘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어떻게 공부를 했기에 저렇게 잘할까?라는 의문이 들 때가 있었을 겁니다. 많은 사람들은 그 사실을 어쩔 수 없는 것으로 받아들입니다. “쟨 수학적인 머리를 타고 났나봐. 쟨 원래 공부를 잘해. 쟨 머리가 좋은 거 같아.” 일부 사람들은 “쟨 무엇을 했을까?”라는 의문을 가집니다. 그리고 그들 중의 일부는 실제로 물어보기도 하지요.

그런데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조언들은 별 도움이 안됩니다. 조언이 진실이나 사실이 아니여서가 아니라, 조언하는 사람들 대부분이 자신이 무얼 하는지는 알수도 있지만, 남이 무엇을 안하는지 하는지는 모르거든요. 더군다나 어떤 부분이 둘의 차이를 만들어내는지 모릅니다.

이 시리즈는 그러한 차이들을 조명해보는 글을 모으려고 합니다.

[수학 공부에 대한 오해]

  1. 개념 이해하기에 대한 오해
  2. 이해했다는 느낌 vs. 모르는 것을 구체화한 것
  3. 많은 문제를 풀면 실력이 는다?
  4. 암기하고 나면 이해가 된다?

댓글은 닫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