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Just a thought

수학에 빠져든 이유에 대한 잡담

저는 어머니께서 소위 치맛바람 일으키시던 분이셔서, 초등학교 성적은 못받지 않았던 거 같은데, 연산은 정말 못했고 싫어했습니다.  그때도 지금 이상으로 느렸는데, 구구단을 못외웠으니, 암산 못하고 항상 써서 계산하고.  그때나 지금이나 구구단은 큰 숫자는 처음부터 외워야 했으니까.. 계산 문제는 늘 다른 애를 이길 수가 없었죠.

그러다가 수학을 본격적으로 좋아하게 된 건 중학교 가면서였는데, 연산이 느려도 수학 문제를 푸는 건 상관없다는 것을 느끼면서였던 거 같습니다.

수학 좋아하는 많은 사람들은 수의 신비로운 성격에 매료되는 것 같은데, 저는 숫자에서 매력을 느껴본 적이 없습니다. 수학과라고 하면 모두들 숫자를 좋아하겠거니 해서, 제가 숫자에 대한 알레르기가 있다고 하면 이상한 눈초리로 쳐다봅니다. 그러면 대체 왜 수학을 전공했느냐고 물어보기도 하지요.

그러면 저는 수학은 숫자만의 학문이 아니라는 것을 어필하지만, 모든 한국인이 매운 음식을 먹지는 않는다는 명제만큼이나 괴이한 논리가 되어버립니다. 이성과 감성/경험의 괴리가 너무 커서 인정할 수 없는 명제라고나 할까요?

실제로 제가 좋아하는 수학 과목은 숫자와 거리가 멉니다. 미적이 수학의 꽃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저는 숫자에서 매력을 못 느낀 것 만큼이나 미적에 대한 감흥이 없었습니다. 기껏해야 상당히 강력한 유용성에 대한 “이야~” 정도?

저를 감동시켰던 건 오히려 대수를 추상화시킨 현대대수학.

(이런 과목 이름을 들으면 뭔가 대단한 거 같지만, 사실 대학 학사 수업일 뿐입니다. 제가 뭐 수학의 전문가도 아니고…)

수학에 빠져 들게 된 이유로 다시 돌아가보지요. 수학을 통해, 언어가 기호가 되고, 어려운 문제거리가 식으로 재탄생하면서, 세상을 단순화 할 수도 있다는 것은 제게 너무나 멋졌습니다. 중학교 때 컴퓨터 프로그래밍 언어 배우기 붐에 편승하면서 거기서 배웠던 logic에 대한 맛을 보면서 수학을 더욱 편애하게 되었습니다.

더 나아가서는 식 속에서 또 다른 의미를 찾을 수 있다는 것은 진정 수학을 아름답게 보이게 합니다.

저의 짧은 지식으로 보는 수학의 유용성은 이 복잡하고 알 수 없는 세계를 단순하게 만들어서, 인간으로 하여금 명쾌한 설명이 가능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수학의 단순 무식함은 무지한 인간이 세상을 바라봤을 때 도저히 다른 방법으로 이해하기 힘든 대자연의 섭리에 대한 통찰력까지 안겨주기도 하지요.

단순함으로 복잡함을 지배한다고나 할까요?

여러분은 어떻게 수학에 빠져들게 되었나요?

토론

댓글이 없습니다.

한마디 남겨주세요~ :)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