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s

시간을 들여야 여문다

이 태그는 2개의 글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여백의 미 – 생각하는 공간

수학강사들의 모임에 글이 올라왔습니다. “학생들이 직접 해보지 않고 남의 풀이를 구경만 해서 수학 실력을 늘릴 수 없다”는 요지의 글(1)이었고 그 글 중 일반인들의 사고에 대해 착각하는 흔한 예로 나온 것이 “독서와 사고력의 관계”였습니다. 즉, 독서와 사고력 자체는 원인과 결과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읭? 무슨 상식을 벗어나는 소리냐?라고 하고 싶죠? 하지만, 잠깐 멈춰서 다른 말로 풀어 봅시다. … 계속 읽기

상상속에만 존재하는 천재 신화에 발목잡힌 우리들

전설적인 영화 “스타워즈”를 싫어하시는 아버지. 이유를 여쭸더니, 날 때부터 천재였다는 주인공이 말도 안되는 이야기라 싫다고 하시더군요. 많은 사람들이 천재들의 이야기를 좋아합니다. 천재 신화가 얼마나 잘 팔리는 이야긴지를 보려면 대박 영화 “Good Will Hunting”을 보면 됩니다. 그러나 그 이야기가 현실에서 있는 이야기일까요? 흔히들 그러죠. 누구는 몇 백년 만에 하나 있을까 말까한 천재고, 누구는 몇 만년 만에 하나 있을까 말까한 천재다. 아인슈타인도 하이페츠도 … 계속 읽기